검색

<성명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즉각 석방돼야 합니다 / 전 청와대 비서실장외비서관 일동

가 -가 +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21-08-03

 < 성 명 서 >                        

 

                         박근혜 전대통령은 즉각 석방돼야 합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은 기적의 역사를 써 왔습니다.
온갖 역경 속에서도 문명의 수레바퀴를 전진시켰습니다.

가난과 분단, 전쟁이라는 극단적 환경 속에서도 서로의 손을 맞잡고 협력하며 공동체를 발전시켰습니다.
그랬던 대한민국이 그 위대한 대한민국이 퇴행의 위기에 서 있습니다.

잔혹한 정치 보복 속에 국민은 갈갈이 찢어졌고 미래 담론은 실종됐습니다.

이대로 가서는 안됩니다.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지금도 감옥에 갇혀 있습니다.

박근혜 전대통령은 집단적 광기 속에서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온갖 거짓의 공격을 받고 감옥으로 끌려갔습니다.

그리고 4년 반 가까운 시간을 독방에 수감돼 형용할 수 없는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저희 박근혜 정부의 전직 비서실장과 수석 비서관 일동은 일심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청합니다.

박근혜 전대통령을 즉각 석방해 주십시오.
박 전 대통령은 이미 고희를 넘겼습니다.
옥고를 치르느라 건강도 나빠졌습니다.

박근혜 전대통령에게 더 이상 인고의 시간을 강요하는 것은 국민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돼 대통령으로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에 대한 도리가 아닙니다.

모든 대통령에게는 공과가 있기 마련이고 그 최종적인 평가는 역사의 긴 시간 속에서 복잡미묘한 과정을 통해 이뤄지게 됩니다.

역사의 법정에서 오늘의 평가가 내일도 지속된다는 법은 없습니다. 탄핵이라는 최악의 형벌을 받은 정치인을 계속 감옥에 두고 고통을 연장하면 안됩니다.
평가는 역사에 맡기고 하루 빨리 석방하십시오.

대한민국은 세계 10대 강국에 꼽히는 당당한 선진국입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전직 대통령이 감옥에 가는, 정치 보복이 계속되는 나라로 남겨둘 수 없습니다. 

광복 후 대한민국의 역대 대통령 열 분 중 일곱 분이 불행한 결과를 맞았습니다.

특히 최근 세 분의 대통령 가운데 한 분은 세상을 떠났고 두 분은 수감 상태에 있습니다.

이 비극은 바로 나라와 국민의 슬픔과 상처입니다.

코로나 사태로 국민 모두가 고통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지역과 남녀, 세대와 이념, 계층의 갈등과 대립 구도가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고 옥죄고 있습니다.

어려울 때일수록 국민 모두에게 절실한 것은 화해와 협력, 그리고 공동체 정신의 회복입니다.

국민 여러분. 한때 국가의 미래를 어깨에 짊어지고 세계를 무대로 활약했던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의 고난이 장기화한다면 그 아픔은 치유 불가능한 국민적 상처로 남게 될 것입니다.
이제 여기서 그만둬야 합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전직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는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됩니다.

전직 대통령들이 웃으며 덕담하고 서로를 격려하는 정치 문화를 만들어야 합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진실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탄핵의 원인이 되었던 국정농단은 없었다는 것이 이미 확인됐습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희 청와대 비서진은 성실하게 국정에 임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운영은 일부 불미한 일이 있었을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시스템을 통해 이뤄졌습니다. 

저희들 한사람 한사람이 언론에 보도됐던 국정농단은 없었다는 살아 있는 증거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께 거듭 호소합니다. 어떠한 정치적 득실도 계산하지 말고, 오로지 인도주의와 국민 대화합의 대의명분 아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해 주십시오. 

그게 정치의 진보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깊이 머리 숙여 부탁 올립니다. 

정치 보복의 악순환을 끊어내야 한다는 저희들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십시오.

이젠 과거를 뒤로 하고 화합의 미래로 나가야 합니다. 

경제 선진국 대한민국이 정치 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2021년 8월 2일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서실

                                  민정수석 조대환
                                  홍보수석 배성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