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성명서 ] 김원웅 광복회장 가짜 독립유공자 후손 관련 - 광복회 개혁모임

가 -가 +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21-06-16

 

 [ 미디어투데이/ 정치사회부 = 안상일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의 가짜 독립유공자 후손과 관련하여  '광복회 개혁모임'은 지난 14일 성명서를 발표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편집자 주 )                                      

                                           성 명 서 (전문)

광복회장 김원웅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교활한 수법으로 속이고 가짜를 진짜 항일투사로 둔갑시켜 서훈받아 수십년간 독립운동가의 후손 행세를 하며 광복회장직에 오르고 30여년간 약10억원 정도로 추산되는 보상금을 착복한 가증스러운 범죄사실 등이 밝혀져 이에 분노한 독립투사 후손들은 다음과 같이 성명서를 발표한다.

다  음

1.김원웅은 방송 등 각종 매체를 통해 부친 金根洙, 모친 全月善  두분 다 광복군으로 활동하여 서훈 받았다고 밝힌 사실이 있으며,

또한 모친 全月善의 異名이  全月順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명백히 허위로 밝혀졌다.

전월선과 전월순은 異名同人이 아닌 다른 사람으로  전월순(1921년출생~1953년 사망)은 전월선(1923년~2009년)의 언니로 친자매간으로 확인되었다.

2.전월선이 광복군활동이 입증되어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서훈받았다고 김원웅과 보훈처자료는 밝히고 있으나 상주시 문화원자료, 항일운동기념탑 등 현장 답사와 확고한 자료를 통해 확인한 결과 항일운동을 했다고 주장하는 언니 전월순은 1953년에 작고한 것으로 밝혀졌고,

3.그후 항일운동과 무관했던 전월선은 언니 전월순이 사망하자 전월순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고 마치 본인이 전월순였던 것처럼 둔갑시켜 거짓으로 서훈을 받았고 이는 허위로 날조된 가짜광복군이므로 당연히 서훈을 취소함과 아울러 전월선이 생존 및 사후까지 약 10억원으로 추산되는 부당하게 받은 보상금은  반환되어야 마땅하고, 그간 그가 저지른 불법행위에 대하여 엄중한 법적책임을 져야할 것이다.

4.또한 김원웅은 자신의 운전기사이자 수행비서인 이종민을 부당한 방법으로 독립유공자 유족지위를 승계받도록 허위로 부양사실확인서(인우보증)를 광복회간부 수명과 함께 작성, 국가보훈처에 제출하여 독립유공자 예우에관한 법률위반으로 고소당하여 현재 수사중에 있는 바 불법행위 적발시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할것이다.

5.상기와 같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교활한 수법으로 국가와 국민을  속이고 인륜마져 져버린 천인공로할 범죄행각을 하고 독립투사 후손행세를 하며 광복회장직까지 오른 김원웅은 국가와 국민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하라 !

6.또한 국가보훈처는 김원웅 모친 서훈을 즉각 취소하고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전월선의 묘를 파묘하고  부당하게 착복한 약 10억원으로 추산되는 보상금을 즉각 회수할 것을 촉구하며,

아울러 사법당국은 김원웅의 범죄사실을  엄중한 수사를 통해 낱낱히 파헤쳐 국민앞에 공개하고 동일 범죄의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법정최고형으로 단죄할 것을 촉구한다.

7.우리 8천여 광복회원들은 국권회복과 조국수호를 위해 목숨바쳐 싸워 이긴 위대한 선열들의 희생정신을 더욱 공고히 받들고, 후손들에게 위국헌신의 정신을 계승발전시킬 것임을 다짐하며,

김원웅의 불법,부당한 행위로 실추된 광복회의 명예와 위상회복과 그간 분열된 회원간의 단합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김원웅을 단죄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천명하는 바이다.

                                             2021. 6. 14

                                            광복회개혁모임
                                광복회정상화추진본부 회원 일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