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기부‘상권 살리기 공모사업’에 뛰어든 경주시… 경주중심상가 옛 명성 되찾나

침체된 경주 원도심 상권, 정부지원으로 이번엔 탈바꿈할까

가 -가 +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21-06-11


주낙영 경주시장이 10일 안동을 찾은 권칠승(사진 좌측)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만나 경주 중심상가가 ‘상권 르네상스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이 10일 안동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을 찾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만나 중기부가 시행하는 ‘상권 르네상스 사업’에 경주 중심상가가 선정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상권 르네상스 사업'은 중소기업벤처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추진하는 상권활성화 공모사업으로, 경주시도 신청을 준비 중이다.

주 시장은 이날 오후 권 장관을 면담하고 경주의 구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해 사업 선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지원을 강력 촉구했다.

공모사업에 선정되면 국비 40억, 지방비 40억 등 총 80억을 지원받게 되며, 2022년부터 2026까지 5년간 거리정비 사업부터 테마존 운영, 특화상품·브랜드 개발, 상권 홍보, 역량 강화 교육 등이 진행된다.

사업 예정구간은 중심상가, 북정로상가 등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 대표 상가 2곳이다.

해당 구간은 최근 2년 사이 점포 552개 가운데 120개가 현재 공실이며, 방문객도 크게 줄어 공실은 이보다 더 늘어날 전망이다.

주 시장이 중기부 장관을 만나 지원을 요청한 이유다.

또 주 시장은 이날 권칠승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구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한 ‘경주중앙시장 공영주차장 주차타워’ 건립에 따른 국비지원도 요청했다.

‘경주중앙시장 공영주차장 주차타워’ 사업은 성건동 350-2번지 경주중앙시장 제2공영주차장 일원에 사업비 60억원을 들여 248면 규모의 주차타워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날 사업비 중 36억원을 중기부에 요청했다.

경주시는 공모사업 선정과 주차타워 국비 지원을 통해 특색 있는 상가거리 조성은 물론 주차공간 확장이 이뤄질 경우 내국인 뿐 아니라 외국 관광객들의 유입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중심상가 일대 시장들이 지난해 들어 매출이 하락하고 폐점 점포가 속출하고 있어 상권을 되살릴 수 있는 묘책으로 이번 공모사업에 기대를 걸고 있다”며 “경주의 대표 관광명소인 중심상가 일대가 경쟁력을 갖춘 공간이 되도록 사업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 경북도청에서 만나 정부가 추진하는 3450억원 규모 K-바이오 랩 허브 구축사업과 관련해 포항(중심)과 경주(협력)가 함께 유치전에 공동 대응키로 합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