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지방보훈청, 양궁 국가대표 '기보배'선수와 국가유공자 '이지훈'의 특별한 만남

가 -가 +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21-06-09

 


[미디어투데이/정치사회부 = 안상일 기자 ]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성춘)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국가대표 양궁금메달리스트 기보배 선수와 국가유공자 이지훈 선수와의 특별한 만남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국대가 간다’는 서울지방보훈청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두드림스포츠와 함께 진행하는 웹 보훈콘텐츠로, 전 현직 스포츠 국가대표 선수들의 재능기부를 바탕, 나라사랑 의식과 보훈 지식 등을 알리는 코너이다.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보배 선수는 양궁선수로 새 도전을 시작하는 국가유공자 이지훈 선수의 일일 멘토가 되었다.

 

이지훈 선수는2010년 대대훈련 중 장갑차 전복 사고로 두 다리를 잃었다. 하지만 수차례 수술과 재활을 견뎌내는 불굴의 정신력을 발휘해 아픔을 딛고 재기,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국가대표로 새 인생을 시작했다.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이지훈 선수는 현재 상이군경 체육회 양궁선수로 새 도전에 나선다.

 

보훈청 관계자에 따르면, 1부 토크, 2부 활쏘기 훈련으로 이루어진 영상에서는 이지훈 선수가 국가유공자가 된 사연,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의 주인공에서 양궁선수로 전환하게 된 스토리, 그리고 기보배 선수가 양궁 1위가 될 수 있었던 저력, 마인드컨트롤 및 연습 꿀팁, 두 선수의 가족 이야기 등이 재미와 더불어 깊은 여운과 감동으로 풀었다고 예고했다.

 

또한 일일 엠씨로 출연한 헬스트레이너 최성조 코치와 윤장현 SPOTV 캐스터의 브로맨스 케미도 촬영장을 훈훈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밝고 유쾌한 매력을 가진 기보배 선수와, 긍정과 희망의 아이콘인 국가유공자 이지훈 선수의 콜라보 영상은 서울지방보훈청 유튜브를 통해 이달 20일 즈음 공개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