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완도군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 고향 완도에 통 큰 기부 화제

중·고등학생들에게 태블릿PC 1,838대 기부

가 -가 +

김광수 기자
기사입력 2021-05-31

 


[미디어투데이=김광수 기자] 완도군은 ‘완도 군민의 상’ 수상자인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이 (재)장보고장학회에 통 큰 기부를 했다고 밝혔다.

김봉진 의장은 완도군 관내 중·고등학생들이 급속도로 변화하는 정보화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태블릿PC 1,838대를 기부했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6억 7천만 원으로 (재)장보고장학회 설립 이후 역대 가장 큰 기부이다.

태블릿PC는 5월 31일 제50회 완도군민의 날 기념식에서 현재 싱가포르에 거주 중인 김봉진 의장을 대신해 부친 김옥준 씨가 참석해 전달식을 가졌다.

김옥준 씨는 김봉진 의장 대신 인사말을 전하면서 “군민의 상을 수상하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 “완도를 위한 뜻깊은 일을 생각해 학생들이 공부하기에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훌륭한 인재로 성장해 완도 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태블릿PC를 선물하게 됐다.”고 전했다.

장보고장학회 이사장인 신우철 완도군수는 “통 큰 기부를 하고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신 김봉진 의장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학생들이 공부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장학 사업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전남 완도 소안면 출신의 김봉진 의장은 2010년 자본금 3,000만 원으로 우아한형제들을 창립하고 이후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을 중심으로 사업을 넓혀 10여년 만에 기업 가치를 약 4조 7천억 원으로 성장시킨 한국 스타트 업계의 신화적 인물이다.

지난 2월, 김 의장은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고 밝혔으며, 세계 기부 클럽인 '더기빙플레지(The Giving Pledge)'에 아내인 설보미 씨와 함께 한국에서는 처음, 세계에서 219번째 기부자로 등록됐다.

‘더기빙플레지’는 10억 달러(약 1조 1천억 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하면서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해야 가입 자격이 주어진다.

김 의장이 ‘배달의 민족’을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매각하면서 받은 DH 주식 가치 등을 환산했을 때, 부부의 재산은 1조 원이 넘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