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문화유산, 비대면 라이브 관람 서비스 개시

인천시 문화유산 DB 활용 비대면 서비스로 확장

가 -가 +

안정태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인천광역시청


[미디어투데이] 인천광역시는 인천시 문화유산을 활용한 신개념 비대면 라이브 관람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천시 문화유산 활용정책 1호 공간이자 자주적 개항의 상징적 서사 공간인 제물포구락부의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 코리아’ 전시회를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오전 10시, 11시 두 차례 예약제로 진행하고 있다.

모든 일상이 포스트 코로나 체제에 적응하고 있고 이에 사람들은 접촉하지 않고 연결하길 원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향하며 잠시라도 불안을 다독여 줄 수 있는 콘텐츠를 찾아 나서고 있다.

문화유산 콘텐츠 향유에 대한 트렌드 역시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으며 거의 모든 축제와 박물관, 미술관, 문화유산들이 언택트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발 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인천시에서는 새로운 개념의 비대면 라이브 관람서비스를 공개한다.

사전에 제작된 360도 입체 공간과 사진, 영상, 텍스트 자료 이외에 실시간으로 전문 도슨트가 화면에 등장해 해당 전시물과 공간에 대한 설명을 직접 제공함으로써, 현장 투어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생생함을 휴대폰, 컴퓨터가 가능한 집이나 직장 또는 거리 등 어디서든 느낄 수 있게 된 것이다.

기존의 “혼자 둘러보는 관람”에서 전문 도슨트가 “함께 둘러보고 보여주고 알려주는 관람 서비스”로 확장되어 기존 서비스와 차별화된 개념이라 할 수 있다.

백민숙 시 문화유산과장은“제물포구락부를 필두로 새로운 개념의 비대면 라이브 투어 서비스를 향후 인천시 문화유산 DB를 적극 활용해 유형문화재에 대한 비대면 서비스로 확장해 언텍트 시대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비대면 라이브 관람서비스에 참가하는 관람객에게는 새로 단장한 제물포구락부의 역사적 가치재생 공간으로 재탄생을 알리고자 현재진행하고 있는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코리아’ 포스트북과 엽서 등 스페셜 패키지를 선착순 우편으로 받아볼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