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시 공무원 사회적 거리두기 솔선수범 코로나19 극복 총력 대응

청사출입 통제 등 대인 접촉 최소화, 구내식당 한 줄 앉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가 -가 +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천안시청사 엘리베이터 안팎의 층별 모든 버튼에 항균 필름이 부착되어 있다.


[미디어투데이] 천안시가 공무원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솔선수범 실천을 독려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지난 28일부터 민원인 등 외부 방문객이 수시로 드나드는 시청사의 여러 출입문을 봉쇄, 민원실 입구 중앙현관만 열어 출입 통로를 일원화하는데 이어 출입 동선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모든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을 의무화하는 등 코로나19 유입 차단에 나섰다.

단기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22일부터는 택배 물품 수령·보관 장소를 1층 당직실로 지정했고 요구르트·녹즙 등 일일배달 음료와 각종 배달음식도 1층 현관에서 받게 하는 등 외부인 출입 제한을 강화했다.

직원들의 근접 접촉이 가장 많은 점심시간에는 구내식당 이용 시간을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연장, 3교대 시차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1m 간격 두고 줄 서기, 마주 보지 않고 한 줄로 앉아 식사하는 ‘한 줄 앉기’ 운동도 전 부서의 자발적인 협조로 정착돼 가고 있다.

아울러 사무실 환기·소독으로 근무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승강기 내 손 세정제 비치, 승강기 안팎의 층별 모든 버튼에 항균 필름을 부착해 간접 접촉과 감염 요인을 차단하는 등 철저한 청사 관리로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 외에도 임신부·고위험군 직원 등 재택근무 시행 유증상 직원 일일 모니터링 퇴근 후 바로 집으로 복귀 외출 자제 모임·행사 취소 및 연기 권고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철저한 사회적 거리 두기는 서로에게 백신이 될 것”이며 “어려운 시기에 모두가 건강한 거리,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