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제의약품구매기구 제32차 집행이사회 개최

가 -가 +

안상일 기자
기사입력 2019-06-19

    외교부

[미디어투데이] 세계 3대질병 퇴치를 위해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제32차 집행이사회가 19일과 오는 20일 외교부 및 질병관리본부 공동주최로 서울에서 개최된다.

국제의약품구매기구는 에이즈, 결핵 및 말라리아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의약품 및 의료기기 개발을 지원해 가격 인하, 품질 향상, 기술 혁신, 개발도상국내 안정적 공급 등을 유도하는 국제기구로, 2006년 9월, 5개 창립이사국 주도로 출범했다.

우리나라는 2006년 11월 제2차 집행이사회부터 아시아에서 유일한 이사국으로서 동 기구의 사업전략과 운영방안 결정에 참여해 왔고, 지난 2018년 6월 제29차 집행 이사회에서‘한국’단독 의석을 부여 받았다.

이번 집행이사회는 프랑스, 영국 등 공여국, 아프리카 등지의 수원국, 세계보건기구, 3대 감염병 환자 대표 민간단체 등의 이사 12명을 포함, 총 80여명이 참석하며,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2017-2021년도 전략 이행 성과를 점검하고, 수직적인 투자에서 수평적인 투자로 확대하는 방향을 검토 할 예정이다.

19일 오전 개회식에는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강정식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이 참석해, 한-국제의약품구매기구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한 기조 발언을 할 예정이다.

이사회 본회의 전날인 지난 18일 오전,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 및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렐리오 마모라 국제의약품구매기구 사무국장 및 마르타 마우라스 이사회 의장을 면담하고 한-국제의약품구매기구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국제의약품 구매기구에 대한 우리 정부의 다년도 기여를 약속하는 약정서에 서명했다.

정부는 우리나라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항공기 탑승권에 부과된 1,000원의 출국납부금으로 조성되는 국제질병퇴치기금을 활용해 그간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활동과 같이 에이즈, 결핵 및 말라리아와 같은 감염병의 예방과 퇴치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왔다.

앞으로도 정부는 국제의약품구매기구와 같은 보건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개발도상국내 질병을 퇴치해 해외여행객 3천만명 시대에 감염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는 데에도 기여해 나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