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발달장애 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 편다

지원 대상 40명…취미, 여가, 직업탐구 등 월 44시간 이용바우처 지급

가 -가 +

안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11-07

    성남시

[미디어투데이] 성남시는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 서비스’를 편다고 7일 밝혔다.

방과 후 돌봄 공백으로 어려움을 겪는 발달장애인 가족의 부담을 덜고 대상 학생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처음 도입한 사업이다.

발달장애학생이 취미, 여가, 직업 탐구, 관람 체험 등의 방과 후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한 달에 44시간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지급한다.

성남시가 앞서 공모로 선정·지정한 수정구 태평동 성남마음드림, 중원구 도촌동 새날아동상담교육센터, 분당구 서현동 드림온아트 등 3곳에서 2~4명씩 소규모로 이뤄지는 방과 후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원하는 기관에서 평일 오후 4시~7시, 토요일 오전 9시~오후 6시 사이에 바우처를 사용하면 된다.

서비스 대상은 일반 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에 다니는 만 12세 이상~만 18세 미만의 발달장애 학생이며 지원 대상은 40명이다.

지역아동센터·다함께돌봄·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 등 방과 후 활동 서비스와 유사한 서비스를 이용 중인 학생은 제외한다.

장애인 활동 지원과 동일 시간에 이뤄지는 서비스의 중복 지원은 하지 않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미디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